알림마당

도시재생뉴딜소식

제목 서울시, 골목길 재생사업지 15곳 추가 선정…총 46개소 추진
첨부파일
<-- 썸네일 이미지 시작 -->

 



<-- 썸네일 이미지 끝 -->

<-- 본문 내용 시작 -->

마포구 삼개로1길 일대는, 예부터 봄철에 복사꽃이 만발한다고 해서 복사골(도화동)’으로 불린 곳으로, ‘도화낭자 이야기란 설화로 유명한 곳이다. 이곳에는 지역에서 유일하게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자연발생적으로 생긴 510m 길이의 골목길이 남아있으나 노후화돼 재생이 시급하다.

광진구 군자로3길 일대는 서울기념물 제2(1973)로 지정된 700년 된 화양동 느티나무가 있는 곳으로, 1980년대 형성된 주거지를 따라 골목길이 형성되어 있으나 노후 건축물과 불법주차 등으로 환경 개선이 필요한 지역이다.

서울시가 도화낭자이야기’, ‘700년 느티나무등 동네의 특색을 품고 있는 마포구 삼개로1길 일대 및 광진구 군자로 3일 일대 등 총 15개 골목길을 500m 내외 선 단위로 재생하는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추가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등 일정 구역을 정해 단위로 재생하는 기존 도시재생사업과 달리, ‘단위를 대상으로 하는 현장밀착형 소규모 방식의 재생 사업이다.

올해 하반기 공모에는 지난 925()까지 총 15개 자치구, 18개 사업지가 신청했다. 시는 사업대상지의 적정성과 자치구 추진 역량, 주민 주도 추진 역량 등을 현장실사와 선정 심사위원회에서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15개 지역을 사업지로 선정했다. 이로써 상반기 6곳을 포함해 총 46개 지역에서 골목길 재생사업이 추진된다.

이들 골목길은 대부분 오래되고 낙후된 저층 주거지 내에 있는 곳으로, 서울시는 각 대상 골목길마다 3년 간 마중물 사업비로 총 10억 원을 지원해, 지역의 정체성을 살리면서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현장밀착형 골목길 재생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 새롭게 골목길 재생을 시작하는 15곳은 중구 다산로36나길 일대 광진구 군자로3길 일대 동대문구 제기로11길 일대 중랑구 중랑역로9길 일대 성북구 종암로16길 일대 서대문구 수색로2길 일대 마포구 삼개로1길 일대 양천구 목동중앙북로·목동중앙북로16길 일대 강서구 까치산로4길 일대 금천구 금하로24길 일대 영등포구 영신로9길 일대 관악구 신림로56길 일대 강남구 테헤란로77길 일대 강동구 구천면로100·상일로5길 일대 강동구 성안로27·31길 일대이다.

마포구 삼개로1길 일대는 지역의 유일한 골목길 형상을 유지하고 있는 곳으로 도화낭자 이야기란 구전설화를 바탕으로 주거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골목길을 명소화해 지역경제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광진구 군자로3길 일대는 화양동 느티나무를 명소화하고 기존 지역 축제 및 캠퍼스타운(건국대·세종대) 사업과의 연계, 골목길 내 상권 개선 사업 등을 통해 골목길 환경개선은 물론 주민·청년·상인이 상생하는 지역으로 탈바꿈시킬 예정이다.

동대문구 제기로11길 일대는 1960년대부터 이 지역에 터를 잡고 살고 있는 토박이 거주민이 많은 지역으로, 정릉 천변과 연결하여 주민쉼터를 조성하고 걷고 싶은 낭만이 있는 골목길로 재생할 계획이다. 또한 빈집을 활용한 청년주거공간 조성과 도시재생기업(CRC) 운영 등 기존 도시재생사업과 상호 연계해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사업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성북구 종암로16길 일대는 종암7 재개발 해제구역이자 20년 이상된 노후 건축물이 86%에 이르는 등 노후화가 가속화된 지역으로, 담장 여유공간을 활용한 골목 테라스 조성, 막다른 골목 일대 담장 허물기 등을 통해 골목길 재생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지역 주민 스스로 화단 조성 등 재생을 이미 추진하고 있는 등 골목길 재생 의지가 강해 민·관 협력을 통한 상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선정된 골목길재생 사업지는 내년까지 실행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골목길 재생사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업지마다 10억 원이 투입된다.

10억 중 2.6억 원은 골목길 재생 실행계획 수립 및 공동체 기반 마련과 소규모 사업 추진을 위해 쓰인다. 나머지 7.4억 원은 골목길 주변 보행환경 개선 및 생활 인프라 확충, 골목을 중심으로 한 공동체 활성화 등의 사업에 투입된다.

한편, 기존 골목길 재생사업지 31곳의 재생사업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18년 선정 사업지에서는 사업실행계획과 공사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착공하여 공사 중이고 '19년 선정 사업지에서는 사업 실행계획수립 및 공동체 기반조성에 대한 용역을 추진 중이다. ’20년 상반기 선정된 사업지는 기본계획 수립 및 실행계획 용역 발주 중이다.

시는 '1813(시범 사업지 2, 자치구 공모 11)'1912(자치구 공모), ’20년 상반기 6(자치구 공모) 등 총 31개 지역에서 골목길 재생사업을 추진해오고 있으며, 이번 공모선정으로 골목길재생사업지는 총 46개소로 늘어났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골목길 재생은 낙후된 골목길 환경과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골목길을 중심으로 주민공동체를 복원하는 것이라며 골목길의 특색을 살리면서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골목길 재생사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 본문 내용 끝 -->


<-- 첨부 이미지 시작 -->

 

<-- 첨부 이미지 끝 -->

URL news.seoul.go.kr/citybuild/archives/51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