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보도자료

카테고리 LH
제목 LH, '대전역 쪽방촌 정비 및 도시재생' 내년 착공 목표로 본격 추진
<-- 썸네일 이미지 시작 -->


 



<-- 썸네일 이미지 끝 -->

<-- 본문 내용 시작 -->

LH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 사업을 위한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이 18일자로 확정 고시됨에 따라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 사업은 공공주택사업과 도시재생뉴딜사업의 결합을 통해 대전역 인근 노후 쪽방촌을 정비해 주거취약계층을 지원하고, 구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작년 4LH와 국토교통부, 대전시 등 관계기관이 해당지역 정비방안을 발표한 데 이어 12월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됐으며, 이번에 도시재생뉴딜사업이 확정 고시되면서 사업 착수를 위한 행정절차가 마무리됐다.


앞으로 LH와 대전동구, 대전도시공사는 공공주택사업 시행자로서 기존 주민들을 위한 임대주택 250호와 더불어 청년층 행복주택 450, 분양주택 7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기존 쪽방 주민들의 둥지내몰림을 방지하기 위해 도시재생뉴딜사업과 연계한 ()이주 선()순환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기존 주민들은 임대주택 건설기간 중 인근 숙박시설 등을 임차한 임시 이주공간에서 거주하고, 임대주택 건설이 완료되면 돌봄·자활 시설을 갖춘 공공임대주택으로 재정착하게 된다.



한편 LH가 총괄사업관리자로 참여하는 도시재생뉴딜사업은 오는 ‘25년까지 추진된다.
 

주요 내용으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로컬비즈플랫폼(D-Bright), 어울림그린센터(D-Cube), 지역문화관광거점(D-Tower) 조성 등 경제생태계 복원사업과 함께 취약계층 주거지원을 위한 사회안전망 시스템 복원 사업및 임시이주 대책을 담은 주거거점·공동체복원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주상복합 및 상업·업무시설 부지 조성을 통한 민간투자 유치와 함께 한국철도공사의 철도산업복합클러스터 조성사업 등이 이뤄진다.


LH는 오는 ‘25년 말 입주를 목표로 올해 3월 조사설계용역을 착수한 뒤 입체적 도시공간 마스터플랜 수립 및 건축설계공모를 시행하고, 오는 ’22년 조성공사·주택건설공사를 착공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쪽방촌 정비 및 주변지역 재생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쪽방주민의 재정착을 지원하는 따뜻한 정비사업이 확산되도록지자체와 함께 추가사업을 발굴해 공공디벨로퍼 역할을 수행하겠다라고 밝혔다.

<-- 본문 내용 끝 -->
 

<-- 첨부 이미지 시작 -->


 

<-- 첨부 이미지 끝 -->

URL www.lh.or.kr:443/bbs/view.do?sCode=user&mId=280&mPid=279&pageIndex=&bbsSeq=44&nttSeq=2821&searchOpt=NTT_SJ&searchTxt=